"유흥업소발 코로나19 확산세 심각"… 원주서 이틀간 13명 감염

입력
2021.05.17 15:13
공사현장 일하던 중국인도 감염

원창묵 강원 원주시장이 17일 유흥업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감염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원주에서도 유흥업소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감염이 심상치 않다.

원주시는 17일 5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양성판정을 받은 50대와 60대 등은 확진자가 다녀간 모 유흥업소를 고리로 감염됐다. 앞서 16일엔 업소 종업원과 이용자 등 8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특히 유흥업소발 확진자들은 정확한 감염 경로가 아직 밝혀지지 않아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원주에선 또 이날 공사 현장에서 일하던 중국인 노동자 3명과 내국인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박은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