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김포지옥철' 체험 후 "양계장 같다"

입력
2021.05.17 15:00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7일 오전 김포 골드라인 장기역에서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지하철로 출근하며 출근길 혼잡도를 체험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지옥철'을 경험하고 나서 "양계장 같다"며 노형욱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개선 여지가 있느냐. 쉽게 생각하지 말라"고 말한 뒤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이낙연 의원실 제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7일 오전 김포 골드라인 장기역에서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지하철로 출근하며 출근길 혼잡도를 체험하고 있다. 이낙연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7일 김포시 장기역에서 김포공항역까지 김포골드라인을 탑승하고 있다. 앞서 인천 검단·경기 김포 시민들로 구성된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는 출·퇴근 시간대 극도로 혼잡한 경전철을 직접 경험해보는 '김포골드라인 릴레이 챌린지'를 제안했다. 이낙연 전 대표 측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7일 오전 출근시간에 맞춰 김포시 장기역에서 김포공항역까지 김포골드라인 탑승, 출근길 혼잡을 체험하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의 일정은 시민들 사이에서 정치권을 향한 반발차 퍼진 '김포골드라인(김골라) 릴레이 챌린지', 정치인이 직접 출퇴근 시간 혼잡을 경험해보라는 릴레이 운동에 응답하는 차원에서 잡혔다. 이낙연 전 대표 측 제공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