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5·18 추모제 첫 참가... 김종인 '무릎 사죄' 통했나

입력
2021.05.17 13:34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오월 어머니회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보수정당 소속 의원들이 5·18민주유공자유족회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아 추모제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해 8월19일 광주를 찾아 무릎을 꿇고 참배해 화제가 됐다. 뉴스1


5·18 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고 전재수군의 묘역을 어루어 만지고 있다. 보수정당 소속 의원들이 5·18 민주유공자유족회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아 추모제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한 국민의힘 성일종·정운천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민형배 의원이 함께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