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안정환 "가정생활, 팀워크 중요해…아내 이혜원이 리더"

입력
2021.05.16 20:06

안정환이 SBS '집사부일체'에서 이혜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 캡처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아내 이혜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안정환이 사부로 활약했다.

이승기는 안정환에게 예능 호흡이 잘 맞았던 사람이 있는지 물어 시선을 모았다. 질문을 받은 안정환은 "없는데…"라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성주 형은 나와 잘 맞는다고 떠들고 다닌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승기는 "첫인상이 별로였지만 일을 하면서 좋아진 상대가 있느냐"고도 물었다. 이에 안정환은 "김용만 형이다. 첫인상은 별로였다. 얼굴이 보고 싶지 않았다. 진짜 싫었는데 이유도 없었다. 그런데 알면 알수록 형이 진국이더라. 지금은 존경한다"고 답했다.

안정환은 "가정생활에서도 팀워크가 중요하다. 우린 아내가 리더다. 잘못을 할 때마다 아내가 변하더라. 내가 잘못을 많이 했으니까 바뀐 거다. 만약 혼자였다면 난 망가졌을 거다. 결혼을 안 했으면 많이 타락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