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표심 반발에...정부 "GTX-D 서울 직결도 검토"

입력
2021.05.16 18:07
GTX-B 노선 일부 공유해 여의도·용산까지 운행안
B 노선 사업자 정해져야 본격 논의 가능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가 지난 15일 오후 경기 김포시 장기동 라베니체에서 'GTX-D 원안사수 5호선 김포연장 촛불챌린지'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포시민을 중심으로 이른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노선의 서울 직결 요구가 거세지자 정부가 GTX B노선을 통해 D노선 일부 열차를 서울 여의도나 용산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GTX B노선 민간사업자가 결정된 후에야 본격적인 논의가 가능해 최종 결정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GTX D로 불리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 노선의 열차 일부를 GXT B노선을 이용해 여의도역 또는 용산역까지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부권 광역급행철도는 경기 김포시 장기역에서 부천종합운동장역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포함됐다.

하지만 김포시민과 인천 검단신도시 주민 등은 그간 GTX D노선에 크게 반발했다. 이들은 해당 노선이 서울 강남구 혹은 경기 하남시와 연결되길 바랐으나 과도한 사업비와 기존 노선 중복 등이 문제로 작용했다. 집단적 반발이 이어지자 국토부는 인천 송도역에서 경기 남양주시 마석역까지 이어지는 GTX B노선과 선로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D노선을 여의도역 또는 용산역까지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관건은 주민 여론이다. 여전히 많은 김포시민은 GTX D가 애초 지자체 제시안대로 강남구를 거쳐 하남시까지 직결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GTX B노선의 사업 추진이 더딘 것도 걸림돌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전에도 GTX B노선 공용을 검토한 바 있는데 현재는 더 적극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우선 GTX B 노선의 민자사업자가 정해져야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수 있는 상황이라 최종 결정까지 1, 2년은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강진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