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새 박물관 명칭, ‘부산근현대역사관’으로 확정

입력
2021.05.14 08:44
시민참여 명칭 공모 및 선호도 조사

부산근현대역사관 조감도.


부산시는 중구 대청동 옛 한국은행부산본부와 현 부산근대역사관을 통합, 2022년 부산의 근현대사를 대표하는 박물관을 건립함에 따라 최근 이곳 명칭에 대한 시민 선호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부산근현대역사관’으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민참여 공모를 통해 924명이 제출한 명칭과 부산시가 자체 개발한 20개 명칭을 합해 총 944개의 명칭이 제안됐으며, 이후 전문가 심사와 명칭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3개의 명칭이 추출됐다.

시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리서치 용역조사 등으로 이들 명칭에 대한 선호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부산근현대역사관이 총 2,633표 중 40%인 1,040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으며 △부산근현대역사문화관(38%) △부산도시역사박물관(22%)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명칭과 함께 실시된 박물관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대상자의 절반 정도가 ‘최근 2년간 박물관을 방문한 적이 없다(51%)’고 했으나, 2022년 신설될 부산근현대역사관에는 대부분 ‘적극 방문 의사가 있음(74%)’을 밝혔다. 아울러 시민들은 박물관을 주로 ‘전시관람 목적(49%)’으로 방문하며, 박물관 관람에서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것은 ‘전시·교육·체험 콘텐츠 수준(60%)’이고, 선호하는 전시 콘텐츠의 유형은 ‘모형·디오라마(34%)’, ‘실감콘텐츠(30%)’, ‘설명패널(18%)’, ‘영상(17%)’의 순으로 나타났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부산근현대역사관의 명칭 제정은 기존 부산박물관과는 별개로, 부산의 근현대사 특화 박물관이 새롭게 탄생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는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문화가치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피란수도 및 해양도시 부산만이 가지고 있는 역사문화자산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22년 개관을 목표로 하는 부산근현대역사관은 현재 ‘전시실시설계’ 및 ‘건축설계 적정성 검토’ 중에 있으며, 이번 명칭 공모와 선호도 결과에 따라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박물관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목상균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