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에 말 아끼고, 검찰에 뼈 있는 발언한 문 대통령

입력
2021.05.10 21:40
[검찰개혁과 문자폭탄]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뒤 질의할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김 후보자가 (현 정부에서) 법무부 차관을 했다는 이유로 정치적 중립성을 의심하는 건 납득이 안 간다"고 반박했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엄호 나선 문 대통령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1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자가 법무부 차관으로 적합하다고 해서 임명되었을 뿐인데,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않을 것이다'라는 것은 과도한 생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에서 차관으로 발탁돼 박상기·조국·추미애 전 장관과 호흡을 맞췄다는 점에서 '코드 인사' 비판이 일자 문 대통령이 직접 엄호에 나선 것이다.

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지금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로 그렇게 인정되고 있기 때문에 내가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게 바람직할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검찰개혁 성과 자평하면서도 검찰엔 뼈 있는 발언도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뒤 질문을 받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 대통령은 임기 중 단행한 검찰개혁에 대해선 "형사사법체계가 만들어진 이후 수십년 동안 추진돼 왔던 과제들에 대해서 우리 정부하에서 드디어 중대한 개혁을 이뤘다"면서 "다 완결된 것은 아니지만 이미 잡힌 방향을 안착시켜나가면서 완전한 개혁으로 나아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원전 등 여러 수사를 보더라도 이제 검찰은 청와대 권력을 겁내지 않는 것 같다"며 뼈 있는 발언을 남겼다. 검찰이 정권을 겨냥한 수사도 벌이고 있다는 취지지만, 탈원전 정책 수사가 '불편한 수사'라는 점을 에둘러 인정한 셈이다.

문자 폭탄? "저를 지지하는 분들이라면 예의 갖춰달라"

강성 지지층의 '문자 폭탄'에 대해서는 자제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말 저를 지지하는 지지자들이라면 문자에 예의를 갖추고 상대를 배려하고, 보다 공감받고 지지받을 수 있는 방식으로 문자를 해주기를 아주 간곡하게 당부드리고 싶다"고 했다. 4년 전 대통령 후보 시절 문 대통령은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에 대해 '경쟁을 흥미롭게 만들어 주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했지만, 이날은 보다 전향적인 자세를 취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SNS 시대에 문자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심지어 요즘 군에서도 휴대폰 사용이 허용되니까 그동안 덮어진 군내 병영문화의 개선을 바라는 그런 모습들이 분출하고 있다. 바람직한 일이지 않느냐"고 말했다. 정치인들을 향해서도 "여유 있는 마음으로 바라봐도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것도 한 국민의 의견이라고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이날 발언의 방점은 문자 폭탄의 폐해와 부작용에 좀 더 찍혔다. 문 대통령은 "문자가 예의와 설득력을 갖출 때 그 지지를 넓힐 수 있는 것이지, 문자가 거칠고 무례하면 오히려 지지를 더 갉아먹는 효과가 생길 것"이라며 "서로의 토론이 정이 떨어질 정도로 험한 방법으로 이뤄진다면 오히려 (상대가) 등을 돌리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소진 기자
정지용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