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가까스로 구하고도... 아프리카에서 버려지는 이유는?

입력
2021.05.07 14:00
의료인력 · 인프라 부족해 접종 속도 더딘 탓
열악한 국내 운송 시스템도 문제
아프리카연합 "국가 간 백신 재배분하겠다"

3월 말라위 남부 블랜타이어에서 한 시민이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블랜타이어=AP 연합뉴스

가까스로 확보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아프리카에서 버려지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족해 유효기간 내 접종하지 못하는 경우가 빈번하기 때문이다. 아프리카연합(AU)은 이를 막기 위해 백신 재배분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영국 BBC 방송은 7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접종 현장에서 백신이 폐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아프리카연합(AU)은 3월 100만 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확보해 각국에 배분했는데, 말라위에선 1만6,000회분이 버려졌고, 남수단은 5만9,000회분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아프리카 국가 중 토고와 감비아만이 할당받은 백신을 모두 접종했다고 밝혔다.

백신이 폐기된 이유는 의료인력과 인프라 부족 때문이다. 버려진 백신의 유효기간은 지난달 13일까지. 아프리카 국가들은 3월에 백신을 받아 1개월 내로 접종을 마쳐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아프리카의 열악한 의료환경상 접종 속도는 더뎠다. 백신 접종을 위해 인프라를 더 구축할 여력도 없었다. 존 응켄가송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장은 "대부분의 국가는 재정적 지원 없이 의료인력을 늘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백신 운송도 문제였다. 도로와 교통 인프라도 열악해 국가 내 다른 지역으로 백신을 보내는 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상대적으로 보관과 운송이 쉽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었지만, 아프리카 국가에겐 운반이 까다로웠다. 결국 어렵게 구한 백신을 유효기간 안에 사용하지 못했고, 폐기하게 됐다.

AU와 CDC는 국가 간 백신 재배치에 나서기로 했다. 유효기간 내 백신 접종이 어려운 경우, AU가 직접 다른 나라로 옮겨 주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AU는 접종이 불가하다고 선언한 나이지리아의 백신을 이웃 국가인 토고와 가나로 재배분했다. AU는 "백신 접종을 유효기간 안에 마무리할 수 없다면 꼭 보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