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5~6월 백신 1420만회분 온다...상반기 접종 목표 1300만명

입력
2021.05.03 17:00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5, 6월 접종에 사용될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총 1,420만회분 들어온다고 밝혔다. 이 같은 일정을 토대로 정부는 상반기 목표 접종 인원을 기존 1,200만명에서 최대 1,300만명으로 올려 잡았다.

보건복지부는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획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오는 14일부터 6월 첫째 주까지 총 723만회분이 차례로 공급된다. 화이자 백신은 5~6월에 걸쳐 총 500만회분이 순차적으로 들어온다. 이 밖에 세계 백신 공동구매기구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67만회분과 화이자 백신 29만7,000회분이 상반기 안에 공급될 예정이다.

이로써 상반기에 공급되는 백신 물량은 당초보다 23만회분이 증가한 총 1,832만회분으로 확정됐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이 가운데 지난달까지 공급된 물량은 412만회분으로, 333만여 명의 접종에 활용됐다.

이에 따라 5~6월 접종 대상 고령층이 기존 65~75세에서 60~74세로 확대된다. 또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와 유치원·어린이집·초등 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도 5월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이들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한편 2분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등에 대해선 6월 중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임소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