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노바백스 백신, 3분기에 최대 1000만명분 공급 예정"

정부 "노바백스 백신, 3분기에 최대 1000만 명분 공급 예정"

입력
2021.04.27 17:02
수정
2021.04.27 17:06

27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최고경영자(CEO)가 문재인 대통령 예방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이 3분기에 최대 1,000만 명분 국내에 공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27일 권덕철 범정부 백신 도입 TF 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한국을 방문한 스탠리 어크(Stanley Charles Erck) 노바백스 회장(CEO)을 만나 코로나19 백신 조기 공급과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노바백스 백신의 계약 물량은 총 2,000만 명분(4,000만 회분)으로 빠르면 2분기부터 시작해 연말까지 순차적인 공급이 계획돼 있다. 정부는 이 가운데 최대 1,000만 명분을 3분기 내에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국내 사용 승인 절차도 신속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노바백스사는 현재 영국에서 임상 3상을 마치고, 영국과 유럽의약품청(EMA) 등에서 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권덕철 TF 팀장은 "노바백스사 국내 허가에 필요한 자료를 조기에 제출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노바백스 백신심사반' 운영 등을 통해 백신의 안전성이나 효과 등에 대해 신속하게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내년에도 백신의 생산과 활용이 가능하도록 기술 이전 생산 방식(license-in) 계약 연장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당초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사는 백신 원액 생산은 올해 말까지, 완제 충전은 내년까지 기술 이전 생산 방식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권 팀장은 "정부는 해당 백신이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원액 생산에 대한 기술 이전 생산 방식 계약 연장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을 통한 안정적인 백신 공급은 물론 향후 우리나라 백신 개발 원천 기술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유환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