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으로 美 학교 문 열었는데… 백인 학생만 돌아온 이유

백신 접종으로 美 학교 문 열었는데… 백인 학생만 돌아온 이유

입력
2021.04.27 18:30
구독

아시안 78% 등 유색인종 원격수업 고집
학부모단체 "학교에 대한 신뢰 부족한 탓"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왼쪽) 여사가 지난달 17일 대면수업을 재개한 뉴햄프셔주 콩코드의 한 학교를 찾아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콩코드=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왼쪽) 여사가 지난달 17일 대면수업을 재개한 뉴햄프셔주 콩코드의 한 학교를 찾아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콩코드=AFP 연합뉴스

미국에서 대면수업이 재개된 뒤 학교로 돌아온 학생 대부분이 백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유색인종 학부모들이 학교의 방역 시스템을 불신해 원격수업을 고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학교 정상화가 계속 늦춰지면 경제에도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조 바이든 행정부가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6일(현지시간) 대면수업을 재개한 학교 대부분에서 백인 학생만 출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교사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마무리됐다는 판단 아래 2월부터 대면수업을 허용했다. 지침에 따라 2월까지 일부 혹은 전면 대면수업을 시작한 공립학교는 전체의 80%에 이른다. 하지만 아시아계 학생의 78%, 흑인ㆍ히스패닉 학생의 50%는 학교에 나오지 않은 채 여전히 원격수업을 받고 있다.

미국학부모연합(NPU)은 학교에 대한 신뢰 부족을 원인으로 꼽았다. 유색인종 학부모들이 학교에서 감염병 예방수칙이 잘 지켜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자녀를 등교시키지 않는다는 것이다. 한 흑인 학부모는 일간 뉴욕타임스에 “공립학교는 시설이 낙후된 곳이 많다”면서 “아이들 손을 씻을 세면대도 부족한 걸 알고 있는데 어떻게 학교에 보내겠나”라고 말했다. 미겔 카도나 미 교육장관도 “문제의 원인은 유색인종 부모들이 학교를 믿지 못하는 것”이라고 시인했다.

저조한 대면수업 참여율은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회복 구상에도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높다. 바이든 대통령은 1월 취임 당시 “앞으로 100일 안에 대면수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아이들이 학교에 가야 부모들이 마음 놓고 일터로 복귀할 수 있는데, 자녀 돌봄에 계속 얽매이면 경제활동이 정상 가동되기 어렵다는 것이다.

연방정부는 보완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정부는 우선 총 810억달러(90조640억원)를 주(州)정부에 내려 보내 대면수업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도 학생들의 코로나19 검사에 필요한 예산으로 100억달러를 책정했다. 제시카 카디촌 교육부 차관보는 “어떤 요소들이 아이들의 등교에 영향을 미치는지 상세히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