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오스카 탔다고 김여정 되겠나… 살던대로 살 것"

입력
2021.04.26 15:50
시상식 후 한국기자와의 기자회견 일문일답

윤여정이 25일(현지시간)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최우수 여우 조연상을 받고 활짝 웃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살던대로 살아야죠. 오스카 탔다고 윤여정이 김여정 되는 건 아니잖아요."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연기상을 거머쥐고도 배우 윤여정(74)은 의연했다. 그는 25일(현지시간) 제93회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시상식이 끝난 후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에서 한국 기자들과 기자회견을 갖고 "아카데미가 전부가 아니고, 지금이 최고의 순간인지도 모르겠다"며 "남한테 민폐되지 않을 때까지 이 일을 하다가 죽으면 참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수상소감은.

"수상한다고 생각도 안 했다. 진심으로 글렌 클로스가 타려나 했다. 2000년도인가 영국에서 그가 출연한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보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당시 나이에 할 수 없는 걸 하는 걸 보고 진심으로 그녀가 받길 바랐다. 주변에서 친구들은 내가 받는다고 했는데 안 믿었다. 오래 살면서 배반을 많이 당해봐서 그런 것 바라지도 않았는데, 진짜로 내 이름이 불려지는데... 영어도 못하지만 그보단 잘할 수 있는데 엉망진창으로 얘기했다. 그게 좀 창피하다."

-세월이 흐르면서 연기 철학이 달라졌다면.

"열등의식에서 시작됐을 거다. 연극영화과 출신도 아니고, 아르바이트 하다가 (연기를 시작)했다. 약점을 아니까 열심히 대사 외우는 것, 그래서 남한테 피해 안 주자는 게 나의 시작이었다. 편안하게 내가 연기 좋아해서 하는 것보다 난 절실해서 했다. 정말 먹고 살라고 (연기를)했기 때문에 나한텐 대본이 성경 같았다. 그냥 많이 노력한다. 브로드웨이로 가는 길을 묻는 관련 명언도 있지 않나. 'practice'라고 답했다는. 연습을 무시할 수 없다."

-연기뿐 아니라 솔직하고, 당당하고, 재치있는 언변이 많은 사람을 사로잡았다는 평이다. 비결 있을까.

"내가 오래 살았다. 좋은 친구들과 수다도 잘 떤다. 수다에서 입담이 나왔나 보다."

-배우 윤여정에게 지금이 최고의 순간이랄 수 있을까.

"난 '최고' 이런 말이 참 싫다. 너무 1등, 최고 그러지 말고 최중 되면 안 되나. 최고의 순간인지 모르겠고, 아카데미가 전부는 아니다. 동양 사람들에게 아카데미 벽이 너무 높아서 트럼프 월보다 더 높은 벽이 됐다. 그런데 최고가 되려고 그러지 말자. 최중만 되면서 살면 된다. 최고의 순간인지는 모르겠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 속 K할머니 순자 역으로 한국배우로는 첫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판시네마 제공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이 있다면.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나이 예순이 넘어 바뀌었다. 그전엔 이걸 하면 성과가 좋겠지, 나름 계산을 했다. 예순 넘어서부턴 혼자 약속한 게 있다. 그냥 사람을 보고, 그 사람이 좋으면 한다. 그때부턴 사치스럽게 살기로 결심했다. 내가 내 인생을 내 마음대로 할 수 있으면 사치스러운 거 아니냐. (미나리) 대본을 가져온 애가 내가 믿는 애였다. 대본 읽은 세월이 오래됐으니 딱 보면 안다. 이게 진짜 얘긴가 아닌가. 대단한 기교로 쓴 작품이 아니고, 진심으로 정말로 얘기를 썼다. 그게 나를 건드렸다. 감독을 만났는데 '요새 이런 애가 있나' 싶어서 한 거다."

-이번 작품이 세계적 주목 받게 된 이유는 뭘까.

"내가 잘 한 게 아니고, 대본을 잘 쓴 거다. 할머니와 부모가 희생하는 건 보편적인 얘기다. 그게 사람들을 움직였다. 그런 소재를 감독이 진심으로 썼으니까."

-오늘 이후 배우 윤여정, 인간 윤여정의 여정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까.

"앞으로 계획, 없다. 살던대로. 오스카 탔다고 윤여정이 김여정 되는 건 아니다. 옛날부터 결심한 게 있다. 대사를 외우는 게 늙으니까 굉장히 힘들다. 남한테 민폐 끼치는 건 싫으니까 민폐 되지 않을 때까지 이 일을 하다가 죽으면 참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은 했다."

-수상소감에서 정이삭·김기영 감독을 언급했는데.

"영화는 감독이다. 감독이 굉장히 중요하다. 예순 넘어서 알았다. 김기영 감독을 20대 초반에 만났다. 정말 죄송한 건 그분께 감사하기 시작한 건 예순이 되서다. 돌아가시고 난 다음에. 그전엔 몰랐다. 다들 그를 천재라고 했지만 나한테는 너무 힘든 사람이었고, 싫었다. 지금까지도 후회하는 일이다. 정이삭 감독은 우리 아들보다 나이가 어린데 현장에서 누구도 모욕주지 않고, 모두를 존중하면서 컨트롤하더라. 그에게서 희망을 봤다. 미국 교육을 받아서 굉장히 세련된 한국인이 나왔다. 그 세련됨을 보는 게 너무 좋았다. 43세 먹은 애한테 존경한다고 했다. 그를 만난 것도 배우를 오래 해서다. 김 감독에게 못한 것을 지금 정 감독이 다 받는 것 같다."

-브래드 피트와는 무슨 이야기 나눴나.

"한국에 한번 오라고 했다. 꼭 올 거라고, 약속한다고 했다. (제작비가 부족해) 너무 힘들었다, 다음 영화에는 돈을 더 달라했더니 조금 더 주겠다고 하더라. 퍼포먼스가 어떻고, 너무 존경한다고 하는데, 난 미국 사람들 말은 안 믿는다. 단어가 너무 화려하다. 늙어서 그런 남의 말에 잘 안 넘어간다."


윤여정(왼쪽)이 할리우드 스타 배우 브래드 피트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마지막에 갑자기 영화가 끝나는 느낌은 조금 아쉬웠다.

"선댄스 영화제에서 엔딩을 처음 보고 굉장히 놀랐다. 처음 스크립트에는 한국 사람 정서에 맞게 할머니가 죽는다. 그리고 미나리에 대한 내레이션이 나온다. 근데 정 감독이 바꿨다. 아이작이 그럴 때 참 현명하더라. 10대 배우를 구하려면 오디션도 봐야하고, 돈도 없다고 그냥 바꾸기로 했다고 했다. 그리고 어떻게 바꿨는지 대본을 안 보여줬다. 선댄스에서 처음 보고 이 엔딩이 너무 좋았다. 저도 걱정은 했다. 이렇게 심심한 MSG 안 들어간 영화를 누가 좋아할까. 근데 그냥 그 엔딩이 좋았다. 내 동생도 그랬다. 끝이 그게 뭐냐고. 그래서 '너 좀 영화를 세련되게 봐라'고 해줬다."

-해외서 러브콜은 없는지.

"영어를 못해서 해외에서 들어올 일은 없다."

-성원해준 국민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상을 타서 보답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다. 영화를 찍으면서는 아무 계획한 게 없었다. 어쩌다보니 이렇게 된 거였는데 사람들이 너무 응원을 하니까 나중엔 눈에 실핏줄이 다 터질 정도로 너무 힘들었다. 난 상 받을 생각도 없었고, 후보가 된 것만으로 영광이라 생각했는데 너무 힘들어서 운동선수 심정을 알게됐다. 2002년 월드컵 때 축구 선수들이나 김연아는 얼마나 힘들었을까, 내가 운동선수가 된 기분이었다. 세상에 나서 처음 받는 스트레스였다. 그건 별로 즐겁지 않았다. 그냥 우리는 즐거우려고 했다. 세상에 우리가 오스카까지 가는구나, 구경이나 가보자라는 마음으로."


권영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