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신각신 러시아 백신... 국민 절반 이상 "러시아 백신 도입 필요"

옥신각신 러시아 백신... 국민 절반 이상 "러시아 백신 도입 필요"

입력
2021.04.26 14:45
구독

리얼미터-YTN 조사에서 '필요하다' 51.1%?
연령별로는 40·50대에서 '필요하다' 더 많아
민주당 지지 응답자 70% '필요'
국민의힘 지지 응답자 58% '불필요'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의 주사약 병이 14일 헝가리 수도 병원에서 환자에 접종 주사되기 위해 가지런히 준비되어 있다. 부다페스트=AP 뉴시스

우리 국민 10명 중 5명 이상이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 도입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YTN '더뉴스' 의뢰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500명에게 '러시아산 백신 도입 필요성 인식'을 조사한 결과, 51.1%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26일 밝혔다. 반면 '필요하지 않다'는 38.3%로 조사됐다.

23일은 정부가 화이자 백신 2,000만 명분을 추가 계약했다는 사실을 공식 발표(24일) 하기 전이다.

리얼미터가 지난 23일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1.5%가 "러시아산 백신 도입이 필요하다"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지역(59.9%)과 부산·울산·경남(부울경·59.3%) 지역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이 '불필요하다'는 응답에 비해 각각 31.8%포인트, 29%포인트 우세했다. 특히 부울경 지역에서는 '매우 필요하다'는 적극 긍정 응답이 23.9%로 전체 평균(14.2%)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50대(57.8%)와 40대(57.2%)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이 각각 22.9%포인트, 21.8%포인트 앞섰다. 반면 60대(44.1% 대 40.4%), 70세 이상(43.9% 대 39.3%) , 20대(48.8% 대 40%)에서는 '필요하다'와 '필요하지 않다'가 팽팽하게 맞섰다.

이념별로는 진보성향자의 65.6%는 '필요하다'고 응답해 전체 평균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그러나 보수성향자(43.9% 대 47.6%)와 중도성향자(46.4% 대 42.4%)에서는 '필요하다'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 사이 큰 차이가 없었다.

지지 정당별로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 지지자 10명 중 7명은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자 절반 이상(57.7%)은 '불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국민의힘 지지자들은 '매우 불필요하다'가 38.6%로 적극 부정이 전체 평균(21.1%) 대비 높았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에 오차범위는 ±4.4%포인트다. 자세한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주영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