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강다니엘, 반려묘 보기만 해도 오빠 미소 만개!

'나혼산' 강다니엘, 반려묘 보기만 해도 오빠 미소 만개!

입력
2021.04.23 13:23

강다니엘이 '나혼산'에 출연한다. MBC 제공

'나 혼자 산다'에서 강다니엘이 2마리(?) 여동생을 향해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며 다정한 오빠미를 장착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늘(2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냥집사' 강다니엘이 반려묘들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연예계 대표 고양이 집사인 강다니엘은 재치 넘치는 작명 센스로 '오리'와 '짱아'라고 이름 짓게 된 이유를 밝혔다고 해 그 뜻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반려묘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강다니엘은 여동생을 돌보듯 다정다감한 오빠미를 발산하는 한편 반려묘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필사적인(?) '껌딱지 냥집사'의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반려묘를 보기만 해도 오빠 미소가 만개해 일상 속에서도 여전히 '웃음 장벽 1cm'로 통하는 강다니엘은 "웃음 장벽이 낮아진 이유가 감사함이 항상 있기 때문"이라고 밝혀 그가 지금의 생활에 만족하고 감사하게 된 이유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강다니엘은 "지구에서 제일 완벽한 생명체가 아닐까.."라며 반려묘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고 해 반려묘들과 함께 한 그의 일상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냥집사' 강다니엘의 하루는 오늘(23일) 오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