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짠 열풍 주도 이어 시즈닝 치킨시장도 진출

입력
2021.04.23 10:05
교촌에프앤비 ‘교촌치즈트러블순살’

국내 치킨 시장을 이끌어 온 교촌치킨이 이번에는 시즈닝 시장에 진출해 주목받고 있다. 단짠(단맛+짠맛) 열풍을 주도한 ‘교촌허니시리즈’에 이어 지난달 25일 ‘교촌치즈트러플순살’을 출시하며 사실상 시즈닝 시장 진출을 공식화한 셈이다.

교촌치즈트러플순살은 MZ 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제품으로서 시즈닝 치킨의 정석을 보여준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튀겨낸 국내산 닭가슴살에 체다 치즈 시즈닝을 입혔다. 체다 치즈 시즈닝에 더해진 트러플 향의 깊은 풍미는 치즈의 진한 맛과 잘 어우러진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외식업계는 격변기를 맞고 있다. 배달시장이 급성장하고 비대면 서비스가 일상화됐다.

이런 변화 속에서 교촌에프앤비㈜는 지난해 프랜차이즈 사상 최초로 코스피에 진출하는 등 새 역사를 써왔다. 성장의 원동력은 바로 제품력이다. 여기엔 3가지 시그니처 소스를 빼놓을 수 없다. 국내산 통마늘과 발효간장으로 만든 교촌간장소스, 인공 캡사이신이 아닌 국내산 청양 홍고추를 착즙한 교촌레드소스, 국내산 아카시아 벌꿀로 만든 교촌허니소스가 대표 소스이다.

특히 교촌허니소스를 활용한 ‘허니시리즈’는 단짠 열풍을 일으키며 국내 외식시장에 메가 트렌드로 자리잡은 제품이다. 허니시리즈 2020년 판매량은 1,500만 개 넘어섰고 이는 1.4초당 1개가 팔려나간 수치다. 교촌은 앞으로 R&D 역량을 더욱 강화해 또 한번 ‘퀀텀 점프’를 기대하고 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