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접종률 절반 넘은 美... '백신 증명서 위조'도 극성

입력
2021.04.20 00:10
1차 접종률 50% 넘으며 증명서 요구 늘자
온라인마켓에서 위조 접종카드 거래 빈발
가짜 증명서로 고위험 환경 노출 가능성↑

1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랜스데일의 한 약국 앞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랜스데일=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성인 절반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적어도 한 번은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 65세 이상 고령층의 2차 접종 비율도 66%에 이른다. ‘집단 면역’을 향해 꾸준히 전진하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성과가 있으면 그늘도 있는 법이다. 백신 보급이 확대되면서 가짜 접종 증명서를 파는 사기가 기승을 부려 되레 감염병 확산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8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최근 이베이 등 온라인마켓에서 위조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카드가 종종 거래되고 있다고 한다. 판매 목록엔 접종 카드 보관용 케이스가 올라와 있지만, 실상은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만 주어지는 기록 카드가 버젓이 팔리고 있는 것이다. 한 판매자는 지난 2주 동안 100개 이상의 가짜 기록 카드를 팔아 치우기도 했다.

접종 카드 사기가 횡행하는 것은 미국 내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상점에 들어가거나 대학 수업 등을 듣기 위해 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현재 18세 이상 성인 중 최소 1회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인구가 전체의 50.4%인 1억2,998만8,000여명이라고 밝혔다.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성인은 8,397만6,000여명(32.5%)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미국 안에선 백신 회의론도 만만치 않다. CNN방송은 이날 미국 퀴니피액대 여론조사를 인용, 백신을 맞을 생각이 없는 비중이 전체 응답자의 27%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특히 35세 미만 응답자 중 35%는 백신 접종 계획이 없다고 답해 젊은층에서 백신 거부감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은 맞기 싫지만, 증명서를 내보여야 일상 복귀가 가능하니 이런 ‘꼼수’가 생겨난 것이다.

미국의 대표적 온라인마켓 이베이에서 '백신 기록 카드'를 검색한 화면. 접종 카드 보관용 케이스를 판매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가짜 접종 카드가 자주 거래되고 있다고 한다. 이베이 캡처

문제는 가짜 증명서를 가진 이들이 코로나19를 퍼뜨리는 잠재 위험군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네네트 데이 미 연방수사국(FBI) 요원은 “백신을 접종 받지 않은 사람이 불법으로 기록 카드를 만들어 병원 등 고위험 환경에 노출되면 의도치 않게 타인의 죽음을 야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빈 카드 절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카드 위조 방법도 공유되고 있다”고 WP에 설명했다.

코로나19 서류 위조 문제가 제기된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 샤를 드골 공항에서도 코로나19 음성 판정서를 허위로 꾸며 해외여행을 하려고 한 7명이 체포됐다. 이들은 음성 결과지 한 장에 최고 360달러(40만원)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과 영국에서도 유사 범죄가 보고됐다. 다만 당시엔 코로나19 백신이 없어 음성 증명서 위조로 그쳤지만, 지금은 면역 효과를 보다 강하게 입증하는 백신 접종 사실을 오도하는 만큼 피해가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진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