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화이자백신 전국민 접종분 확보 '올인' 배경은 AZ 배제 때문?

입력
2021.04.19 12:00
[일본 백신 확보·접종?상황]
스가 총리, 방미 기간 화이자CEO 접촉 배경은
"승인 심사 중인 AZ백신 일본 접종 전망 어두워"

화이자와 모더나사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 연합뉴스

16세 이상 전 국민이 접종 가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량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 일본이 화이자 백신 5,000만 명분을 더 확보한 배경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배제하기 위해서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혈전 부작용으로 유럽 일부 국가에서 젊은 층에 대한 접종 제한 등을 실시하자, 일본 정부가 화이자 백신 확보에 사활을 걸고 나섰다는 것이다. .

1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지난 주말 방미 기간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 접촉해 백신을 추가 구입하기로 한 것은 “승인 심사 중인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일본 접종 전망이 서지 않는 것도 배경에 있다”고 보도했다.

애초 일본 정부는 △화이자(1억4,400만 회) △아스트라제네카(1억2,000만 회) △모더나(5,000회) 등 3사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3사 백신은 모두 1인 2회 접종이 필요해 16세 이상 접종 대상자 약 1억1,000만 명이 모두 접종을 완료하려면 총 2억2,000만 회분이 필요하다. 모두 승인될 것을 전제로 3사 분량을 더하면 전 국민 접종이 가능하다는 계산이었다.

국면이 바뀐 것은 유럽에서 돌출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논란이었다. 접종 후 혈전 부작용은 발병률이 극히 낮아 유럽의약품청(EMA)과 세계보건기구(WHO)는 계속 접종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프랑스 등이 고령자 접종에 한정했고 영국도 30세 미만은 다른 백신 접종을 권장한 데다 덴마크는 아예 전체 사용 중지를 발표했다. 이에 더해 일본은 국민의 백신에 대한 신뢰도가 세계 최하위를 기록할 정도로 낮다.

일본 정부 내에선 "(아스트라제네카를) 승인하더라도 해외처럼 고령자에 한정할 수밖에 없다”는 견해가 나왔지만 이미 일본은 65세 이상 고령자 3,600만 명 전체에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로 한 상황. 자민당에선 승인받더라도 “누구에게 접종하느냐”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을 배제할 경우 6월 말까지 화이자에서 공급받기로 한 1억 회분과 5월에 승인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모더나 백신을 합해도 전 국민 접종은 불가능해질 가능성이 있었다. 이 때문에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장관은 화이자 백신을 추가 구입하고 연내 공급받으려던 물량을 9월 말로 앞당기는 쪽으로 화이자와 물밑 협상을 벌였고, 스가 총리의 방미에 맞춰 확정했다.

화이자 백신 추가 확보로 일본의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질지 주목된다. 일본은 2월 17일부터 화이자 접종을 시작했지만 한 차례 이상 백신을 맞은 경우는 약 117만 명에 불과하다. 1차 접종률 역시 0.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하위다.

하지만 5~6월에는 매주 1,000만 회분의 화이자 백신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고 일본 정부는 말하고 있다. 이를 통해 6월 말까지 고령층 3,600만 명의 접종을 빠르게 완료하고, 추가 공급받는 물량으로 다른 연령대 국민에게 접종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일본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일째 4,000명을 넘는 등 재확산 추세가 뚜렷하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