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빠진 자리 꿰찬 허경영... 군소후보 유일한 1%대 득표율

입력
2021.04.08 08:40
서울시장 보궐선거 결과 1, 2위 격차 크지만 3위
국민의당·열린민주당도 단일화로 후보 내지 않아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강북구 수유역 인근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가 군소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1%를 차지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정의당이 빠진 자리를 허 후보가 꿰찬 셈이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허 후보는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총 5만2,107표를 얻어 1.07% 득표율로 오세훈 당선자(57.5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39.18%)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1, 2위와는 큰 격차를 보이는 수치지만 이번 선거에 출마한 다른 군소 후보들 중에서는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허 후보 뒤를 이어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가 0.68%,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 0.48%, 신지예 무소속 후보 0.37%, 송명숙 진보당 후보 0.25%, 이수봉 민생당 후보 0.23%, 오태양 미래당 후보 0.13% 등의 득표율을 보였다.

득표율 1%대 기록은 허 후보로서도 처음이다. 1997년 15대에서 공화당 후보로 출마해 0.15%의 득표율을 얻은 적이 있고, 2007년 17대 대선에선 경제공화당 후보로 득표율 0.4%를 기록했다.

이는 정의당이 당대표 성추행 사태로 공천을 포기해 후보를 내지 않은 데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진영별 후보 단일화에 나선 상황에서 3위 자리를 채운 것으로 풀이된다.

허 후보는 이번 선거의 공약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는 미혼자에 매월 연애수당 20만 원을 주는 연애 공영제와 결혼·주택자금 1억5,000만 원 지급, 출산수당 3,000만 원, 부동산 보유세·재산세 폐지 등 파격적인 공약을 제시했다.

하지만 기이한 언행을 일삼은 허 후보가 서울시장 개표 결과 3위에 올라선 것을 두고 국민이 느끼는 정치 염증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로 꼽는 시각도 있다.

강은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