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착취의 지옥도' 이달의 기자상 수상

입력
2021.02.25 14:57

한국일보 어젠다기획부 남보라·박주희·전혼잎 기자(왼쪽 두 번째부터)가 ‘중간착취의 지옥도’ 보도와 관련해 25일 제365회 ‘이달의 기자상(기획보도 신문·통신 부문)’을 수상했다. 맨 왼쪽은 시상자인 한국기자협회 김동훈 회장이다. 남 기자 등은 100명의 간접고용 노동자를 인터뷰하고 용역·파견업체가 원청에서 받은 노동자 인건비를 광범위하게 가로채는 실태와 이런 부당한 착취를 오랜 기간 방치해온 제도적 헛점 등을 총 6회에 걸쳐 다뤘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