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내기' 못 누린 20학번 위해 ‘헌내기' OT 열어준 서울대

입력
2021.02.16 21:30
코로나19로 입학식도, 오리엔테이션도 경험 못해
강의마저 비대면이라 캠퍼스도 못 밟아 본 20학번
서울대 자연대, 뒤늦게나마 대면 환영행사 열어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이 16일 오후 온라인 수업으로 신입생 시절을 보낸 20학번 2학년 재학생들을 위한 OT 행사(20학번의 날)를 개최했다. 재학생들이 행사의 첫 순서로 계획된 성격기질 검사를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이 16일 오후 온라인 수업으로 신입생 시절을 보낸 20학번 2학년 재학생들을 위한 OT 행사(20학번의 날)를 개최했다. 재학생들이 행사의 첫 순서로 계획된 성격기질 검사를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서울대 자연대 20학번 재학생들이 1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OT를 받고 있다. 이한호 기자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이 16일 2학년에 진학하는 20학번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뒤늦은 입학환영 행사(오리엔테이션)를 열었다. 지난해 입학한 20학번 학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새내기'로서 누려야 할 각종 혜택과 경험을 누리지 못한 불운의 학번으로 통한다. 입학식이나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은 물론, 강의마저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면서 제대로 된 캠퍼스 생활도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날 열린 환영 행사는 '코로나 학번'의 애환을 위로하기 위한 특별 조치였다.

서울대뿐 아니라 전국의 20학번들은 대학생이면서 대학에 갈 이유가 거의 없었던 불운의 학번으로 꼽힌다. 실제로 이날 오리엔테이션에서 ‘캠퍼스에 와 본 사람이 있느냐’는 교수의 질문에 30여명의 참석 학생 전체가 손을 들지 못했다. 21학번 후배까지 생긴 어엿한 ‘헌내기(새내기와 대비되는 재학생을 지칭하는 말)’인데도 이날 오리엔테이션이 새내기를 대상으로 한 내용으로 채워진 이유다.

20학번 재학생들이 행사의 첫 순서로 계획된 성격기질 검사를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뒤늦은 '헌내기' 오리엔테이션은 학생들이 학교에 소속감을 느끼고 서로 교류하는 것 역시 학문을 공부하는 것만큼 중요하다는 대학측의 인식이 있어서 가능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최희정 학생부학장은 “학생들도 (학교에 올 수 있는 기회를) 너무 원했고, 다른 학년도에 입학한 학생들이 누린 경험에서 20학번만 소외되는 것이 안타까워 자리를 마렸했다”고 말했다. 행사는 자연대에서 매년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해 온 기질 및 성격 검사를 시작으로 교수진과 단과대학 소개, 코로나 심리특강 등 순서로 진행됐다.


1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강의실에 20학번 OT를 위해 준비된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이 놓여 있다. 이한호 기자


아직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열린 대면 집합 행사인 만큼 방역수칙은 철저히 지켜졌다. 참석자들 사이에 두 자리를 비워뒀고, 학생들에게 제공된 기념품 꾸러미에는 행사 중에도 수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손 소독제가 포함돼 있었다. 1회 참석 인원을 50명 이하로 유지하기 위해 이날 행사를 진행한 수리과학부·통계학과·물리천문학부·화학부 외 생명과학부·지구환경과학부는 오는 금요일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한다.

서울대 자연대는 올해 입학하는 신입생들이 20학번과 같은 일을 겪지 않도록 다음주에 21학번을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재학생 중 일부만 참여한 지난해와 달리, 올해 오리엔테이션은 신입생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5일간 나눠 진행한다.


16일 오후 OT에 참석한 재학생들이 기념품 꾸러미에 포함된 손소독제를 이용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1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자연대 OT에 참석한 재학생이 동기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한호 기자


1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자연대 OT에 참석한 재학생과 학장단이 박수를 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이한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