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808명... 수도권만 530명

입력
2020.12.28 09:34

2020 경자년 한 해가 저물고 있는 12월, 충남 안면도 꽃지 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위로라도 하듯 차분하게 석양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같은 시간 대비 808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 감소는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 검사 건수 감소 등의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 중 787명은 지역사회 발생이다. 서울(297명)ㆍ경기(188명)ㆍ인천(45명) 등 수도권에서만 530명이 발생했다. 이 중 88명은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밖에 경북에서 45명, 충남에서 35명, 부산에서 34명, 충북에서 30명, 강원에서 27명, 경남에서 25명, 대구에서 24명, 광주에서 12명, 제주에서 11명, 전남에서 7명, 대전에서 3명, 세종에서 2명, 울산과 전북에서 각 1명이 발생했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환자가 발생한 것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21명으로, 이 중 12명이 내국인으로 집계됐다. 검역 단계에서 8명이, 입국 후 자가격리 중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완치를 의미하는 격리해제는 228명 증가해 누적 3만9,268명으로 늘었고, 11명이 추가 사망해 누적 사망자는 819명이다.

김진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