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방시혁 프로듀서와 팀 방향성 고민...도움 됐다"

입력
2020.07.13 14:56

여자친구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방시혁 프로듀서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걸그룹 여자친구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방시혁 프로듀서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13일 오후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은 전작 '回:LABYRINTH'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로,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타이틀곡 'Apple(애플)'은 지금껏 여자친구가 보여준 음악과는 전혀 다른 콘셉트의 곡으로, 아름답고 탐스러운 빨간 사과 역시 '유혹'을 상징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프로듀서를 필두로 피독 프란츠 등 세 명의 프로듀서 군단이 지원사격에 나섰으며, 멤버 은하가 작곡ㆍ작사에, 유주가 작곡에 참여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이번 앨범 작업 과정에서 방시혁 프로듀서와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밝힌 멤버들은 방 프로듀서가 전한 조언에 대해 "앨범 전체 분위기와 방향에 대해서 여러 측면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셔서 도움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또 "여자친구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서도 깊게 고민을 해주시고 조언해주셔서 저희도 솔직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여자친구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