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고소인 "법정서 그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치고 싶었다"

입력
2020.07.13 14:50
한국성폭력상담소, 박원순 고소인 호소글 대독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이 "(박 시장으로부터) 4년 간 위력에 의한 지속적인 성추행이 있었다"며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고 밝혔다. 

고소인 A씨 측 김재련 변호사와 A씨를 지원해 온 한국성폭력상담소장 등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는 박원순 시장에 의해 위력에 의한 성추행을 당했다"며 "성추행은 4년 간 지속됐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A씨에게 여러차례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다. 김 변호사는 "집무실 등에서 피해자의 무릎 멍을 보고 '호 해주겠다'며 입술을 접촉했다"며 "또 집무실 안 침실로 피해자를 불러 안아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A씨에게 본인의 속옷 차림 사진을 전송하거나 늦은 밤 텔레그램방 대화를 요구했다고 김 변호사는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박 시장은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을 열어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와 속옷 입은 사진을 전송하는 등 성적으로 괴롭혔다"며 "텔레그램방 대화 요구는 (A씨가) 비서실에서 부서를 옮긴 이후에도 지속됐다"고 했다.

A씨는 이날 직접 쓴 입장문을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A씨는 입장문에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도 "너무 후회스럽다. 처음 그때 저는 소리 질렀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A씨는 이어 "(박 시장이) 법의 심판을 받길 원했고 (박 시장으로부터) 인간적 사과를 받고 싶었다"며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지르고 싶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고 호소했다. 

A씨는 특히 "용기를 내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 헤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며 "죽음, 두 글자는 제가 그토록 괴로웠던 시간에도 입에 담지 못한 단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진실 왜곡과 추측이 난무한 세상을 향해 두렵고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8일 서울경찰청에 박 시장을 고소했으나, 박 시장 사망으로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리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성폭력 행위자가 죽음을 택하는 것이 피해자에 대한 사죄 뜻이기도 했다면 어떤 형태로라도 사과와 책임을 전한다는 뜻을 밝혔어야 한다"며 "'모두에게 미안하다'(유서 속 문장)는 말로 피해자는 사과받은 것이며 책임은 종결된게 아니냐는 주장은 피해자에게 엄청난 심리적 압박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피해자 입장문 전문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미련했습니다. 너무 후회스럽습니다. 맞습니다. 처음 그때 저는 소리 질렀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했습니다. 그랬다면 지금의 제가 자책하지 않을 수 있을까 수없이 후회했습니다.

긴 침묵의 시간, 홀로 많이 힘들고 아팠습니다. 더 좋은 세상에서 살기를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습니다.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지르고 싶었습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습니다. 용서하고 싶었습니다.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용기를 내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 헤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습니다. 죽음, 두 글자는 제가 그토록 괴로웠던 시간에도 입에 담지 못한 단어입니다. 저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너무나 실망스럽습니다. 아직도 믿고 싶지 않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많은 분들에게 상처 될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많이 망설였습니다. 그러나 5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의 호소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은 제가 그때 느꼈던 '위력'의 크기를 다시 한번 느끼고 숨이 막히도록 합니다. 진실 왜곡과 추측이 난무한 세상을 향해 두렵고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하지만 저는 사람입니다. 저는 살아있는 사람입니다. 저와 제 가족이 보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최은서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