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첫 정규 '고생' 활동 성공적 마무리

입력
2020.07.13 08:11

스트레이 키즈가 첫 정규 앨범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첫 정규 앨범 'GO生'(고생) 활동을 성료했다.

지난 달 17일 정규 1집 'GO生'의 타이틀곡 '神메뉴'(신메뉴)로 컴백한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12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4주간의 공식 활동을 마무리 지었다.

스트레이 키즈는 13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정말 열심히 준비한 첫 정규 앨범이라서 멤버들 모두가 기다린 컴백이었다. 스테이의 함성 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들을 수 없어서 아쉬웠지만 그만큼 팬 분들의 소중함을 더욱 실감할 수 있었다"며 "또 많은 분들이 큰 관심을 가져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했고, 저희 무대를 좋게 봐주신 덕분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활동을 마칠 수 있었다. 다음에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지 더 고민하고 준비하겠다.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마라맛 장르 개척자'답게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퍼포먼스로 '神메뉴' 활동 내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후속곡 'Easy'(이지) 무대에서는 감각적이고 그루브한 안무를 완벽 소화해 글로벌 K팝 팬들에게 '무대 맛집' 수식어를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스트레이 키즈는 이번 음반으로 데뷔 이래 최고 성적을 달성하고, 국내외 각종 차트에서 두각을 드러낸 바 있다.

앞서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 차트 기준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 12만 7,930장을 기록해 자체 신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달 23일 공개된 트위터 빌보드 차트에 따르면, 'GO生'이 빌보드 '월드 앨범' 6위, '神메뉴'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6위에 오르는 등 호성적을 거뒀다.

또 총 세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 신보는 같은 달 24일 기준 일본 최대 레코드숍인 타워 레코드의 일간 세일즈 차트 1위부터 3위까지를 장악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전곡 작사, 작곡부터 콘셉트, 키워드 등 음반 전반에 참여해 유의미한 성과를 거둔 이들의 다음 활동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오는 15일 스트레이 키즈의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찾았다 스트레이 키즈 최신판' 마지막 에피소드가 전파를 탄다. 오후 7시 Mnet에서 방영되고 한 시간 뒤인 오후 8시 M2의 디지털 채널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홍혜민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