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서, 오다기리 죠와 '아시안 엔젤' 출연..."아름다운 강원도 풍경"

입력
2020.07.09 08:28

최희서. 웅빈이엔에스 제공

배우 최희서가 영화 '아시안 엔젤' 촬영을 마쳤다.

‘아시안엔젤’은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만나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모색하는 특별한 휴먼 드라마다. 최희서는 최솔 역을 맡아 밀도 높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시안 엔젤’은 일본을 대표하는 젊은 거장으로 손꼽히는 이시이 유야 감독이 한국 스태프와 100% 한국 올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한 작품으로, 이번 촬영을 위해 3년이라는 기간 동안 철저한 프리 프로덕션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희서는 “평소 이시이 유야 감독의 팬이었는데 작품 제안을 받아 무척 기쁘고 영광이었다”며 “아름다운 강원도의 풍경과 익숙한 한국의 정취, 가족을 향한 사랑이 따뜻하고도 유쾌한 시선으로 그려질 영화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독특한 감성과 새로운 세계관을 선보일 영화가 될 테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일본 연기파 배우인 이케마츠 소스케와 오다기리 죠가 함께 한 ‘아시안 엔젤’은 내년 상반기에 개봉한다.

유수경 기자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