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文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화 투쟁 공간 재탄생… 마술 같은 기적”

입력
2020.06.10 10:34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옛 치안본부 대공분실이었던 서울 남영동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을 찾아 “그러나 죽음 같은 고통과 치욕적인 고문을 견뎌낸 민주인사들이 ‘독재와 폭력’의 공간을 ‘민주화 투쟁’의 공간으로 바꿔냈다”고 말했다. 남영동 대공분실은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옛 치안본부의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3주년 6ㆍ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남영역 기차소리가 들리는 이곳은, 한때 남영동 대공분실로 불리던 악명 높았던 곳이다. 담벼락 하나를 사이에 두고 시민들이 오가던 이곳에서 불법연행, 고문조작, 인권침해가 벌어졌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단지 민주화를 염원했다는 이유 하나로 많은 이들이 이곳에서 인간으로서 감당하기 힘든 고통과 공포와 치욕을 겪어야 했다”며 고(故) 김근태 전 의원, 박종철 열사 등을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6ㆍ10민주항쟁 기념식을 열게 되어 매우 뜻 깊다. 이 불행한 공간을 민주주의의 공간으로 재탄생 시킨 것은 마치 마술 같은 위대한 기적이 아닐 수 없다”고 그 의미를 짚으며 “엄혹한 시절을 이겨내고, 끝내 어둠의 공간을 희망과 미래의 공간으로 바꿔낸 우리 국민들과 민주 인사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