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대구 북갑 양금희 캠프 선대본부장 코로나로 사망…캠프 비상

입력
2020.03.10 12:14

이차수 전 북구의회 의장 사후 확진 판정

이차수 미래통합당 양금희 북갑 선거사무장.

미래통합당 대구 북갑 공천자인 양금희 예비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이자 전 대구 북구의회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이에 따라 양 예비후보 등 선거캠프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는 등 캠프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통합당 양금희 선거캠프의 이차수(62) 선대본부장이 9일 오전 10시49분쯤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숨졌다. 이 본부장은 7일 기침과 발열 증세를 보여 북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9일 심정지로 칠곡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고 사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년 전 교통사고로 인한 폐손상은 있었지만 기저질환은 없었던 그가 신종 코로나 확진자로 판명되면서 양 예비후보와 선거사무소 관계자들은 외부인들의 사무실 출입을 차단하고 보건당국의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

양 예비후보는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다음날인 지난달 19일 비대면 선거운동으로 전환했고 3일 이 본부장과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관계자는 “사무장은 19일 대면 선거 운동 중지 이후 사무실로 출근은 하지 않았고, 유가족들로부터 사망과 확진 판정에 대해 전해 들었다”며 “사무실은 방역조치가 진행 중이고, 양금희 예비후보는 오후 5시 검체 검사를 받는 등 사무실 전체 직원들도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