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권의 도시풍경] 중랑천에 핀 버들개지

입력
2020.02.08 17:00
입춘이 지난 중랑천변에 버들개지가 피어 있다.

입춘이 지난 중랑천변에 버들개지가 햇빛을 받아 반짝이고 있다. 버들개지는 동요 속에서처럼 '버들강아지'로 불리우기도 하는데, 식물학자들은 '갯버들'이 맞는 표현이라 주장하기도 한다. 그 특별한 이름과는 달리 늦겨울부터 산과 강, 전국 어디서도 피어 흔하게 볼 수 있다. 끈질긴 생명력이 민초(民草)를 닮아 예로부터 서민들의 사랑을 받아 온 꽃이기도 하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고영권의 도시풍경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