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의 시선따로] 다양한 흔적

입력
2020.02.04 04:30

지난해 가을꽃 축제가 열렸던 구리한강공원의 코스모스 화단이 올해 1월에는 황량하게 변했다. 인적이 사라진 작은 길은 마치 다리가 하나 부족한 거미 불가사리처럼 보인다. 예쁜 꽃들이 피었던 자리엔 누런 흙을 정리한 차량의 흔적만 어지러이 남았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홍인기의 시선 따로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