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문재인 정부 반환점… 나라다운 나라 만든 소중한 시간”

입력
2019.11.08 10:22

 보수통합에 대해선 “자가당착… 책임정당 모습 갖춰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반환점을 하루 앞둔 8일 “나라다운 나라,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어 온 아주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지난 2년 6개월을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더불어 잘 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국정 목표로 쉼 없이 달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내년 총선에 대해 “어떻게 보면 한국 현대사에서 명운을 가르는 그런 매우 중요한 선거라고 생각한다”며 “선거는 상대적인 거라 누군가만 잘한다고 되는 게 아니고 우리의 책임을 다하지만 상대보다 더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년 총선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남은 기간 원활한 국정운영을 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사이의 보수통합 움직임과 관련해선 “보수통합을 이야기하는데 논의를 보면 논리가 자가당착적으로 빠져있다”며 “책임 있는 정당으로서 모습을 갖춰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