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페이스북을 통해 공방을 벌이는 홍준표(왼쪽)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민경욱 의원. 한국일보,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일각에서 주장하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미국 원정출산 의혹과 관련해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그 논쟁은 끝난다”며 국적 공개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대응하지 않겠다고 일축했고, 민경욱 의원은 ‘내부 총질’이라고 홍 전 대표를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여권의 공격이 마치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선 때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시킨다”며 “그때는 명확한 해명 없이 논쟁만으로 큰 상처를 입고 우리가 서울시장 보선에서 참패했지만, 이번 논쟁은 검찰에 고발까지 됐고 조국 자녀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형평상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건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야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 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는다”며 “분명히 천명하시고 여권의 조국 물타기에서 본인 및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를 하시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홍 전 대표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한 민 의원은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에는 벅차다.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라고 직격했다. 또 “선공후사의 뜻을 마음에 새기고 힘을 모아 조국과 싸우자”고 했다. 민 의원은 지난 추석 연휴 때도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주장한 홍 전 대표를 향해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라며 설전을 벌인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전 대표 발언에 대해 특별히 언급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