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개혁과 반개혁 대결에서 개혁전선 선택…檢 수사 귀추 주목”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장애인 콜택시 노동조합 집단 정의당 입당식에서 입당 원서를 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이른바 ‘데스노트(낙마 리스트)’에 올리지 않은 것과 관련,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데스노트는 국민의 눈높이로 장관 자격을 평가해왔던 정의당 원칙에 대한 국민적 기대였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이 ‘부적격’이라 지목한 장관급 후보자는 전원 낙마해 ‘정의당 데스노트’란 말이 생겨났다. 정의당 지도부는 조 장관이 후보자이던 당시 ‘임명 찬성’ 결정을 내렸고,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선 ‘불평등과 불공정의 해소’라는 진보 정당의 핵심 가치에 어긋나는 결정이란 비판이 제기됐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고심 끝에 조국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 임명권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며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 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한 사람의 장관 후보자 자격 평가를 넘어서 개혁과 반개혁 대결의 중심에 있었기 때문에 정의당은 최종적으로 개혁전선을 선택하게 됐다”며 “현재 조 장관의 문제는 검찰의 손에 맡겨져 있고 저희는 검찰 수사의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