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성대연구소 오물 뿌린 이유는 “반일 종족주의에 분노”

입력
2019.08.29 10:30

경찰, 40대 자영업자 입건

서울 관악경찰서. 정준기 기자

서울 관악경찰서는 ‘친일 논란’을 부른 역사서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들이 소속된 낙성대경제연구소에 오물을 뿌린 자영업자 A(48)씨를 주거침입 및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6시 30분쯤 서울 관악구 낙성대경제연구소에 오물을 뿌리고 낙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연구소에 붙인 '변(便)의 변(辯)'이란 제목의 종이에는 "너희도 더럽다. 입으로 배설하기에 더럽다", "대한민국의 사람으로서 어찌 이토록 짖어대는가" 등 연구소를 비판하는 글이 적혀 있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해 A씨를 찾아내 출석을 요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하며 “‘반일 종족주의’가 주장하는 내용을 접하고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기소 의견을 달아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 네이버 채널 구독하기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