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앙된 이해찬, “감히 탄핵 당한 세력이” ‘대선 불복’ 한국당 비난

격앙된 이해찬, “감히 탄핵 당한 세력이” ‘대선 불복’ 한국당 비난

입력
2019.02.01 11:28
구독
이해찬(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열린 '과학기술인들과 현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경수 경남지사 1심 실형 선고에 따른 ‘대선 불복’ 카드를 꺼내든 자유한국당을 강력 비판했다.

이 대표는 1일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인사를 겸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날 청와대 앞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여상규 한국당 의원)이 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모습을 보며 통탄을 금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당대표가 되고서 단 한번도 한국당에 싫은 말을 한 적이 없지만 어제 행동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대선이 끝난 지가 언제인데 이제 와 대선 불복을 얘기하는 당이 어떻게 있을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격앙된 이 대표는 한국당을 ‘탄핵 당한 세력’이라 칭하며 날 선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탄핵 당한 사람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다는 말이냐”며 “그런 자세를 버리고 국회에 임하라”고 쏘아붙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김 지사 재판과 연결시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부정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찬(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서울 용산구 용산역 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지사 판결과 관련한 당 대응기구인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원장인 박주민 최고위원은 재판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김 지사의 판결문을 분석했더니 직접적 증거가 상당히 부족하다”며 “사실 관계를 인정하기 위해 필요한, 비어 있는 많은 부분을 진술에 의존해 채워 넣은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압수한 메모를 보면 드루킹 일당이 변호인을 통해 진술을 맞추려 시도했음을 짐작하고도 남는데 그런 진술을 토대로 작성된 판결문”이라며 “허술한 판결을 갖고 대선 불복까지 언급하는 한국당 행동은 국민에 대한 철저한 무시”라고 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