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우리 꺼” 우승컵 치켜들고 환호하는 프랑스 대표팀

“이제 우리 꺼” 우승컵 치켜들고 환호하는 프랑스 대표팀

입력
2018.07.16 09:53
프랑스 축구 대표팀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그의 동료들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프랑스는 15일(현지시간)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이겨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축구 대표팀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그의 동료들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프랑스는 15일(현지시간)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이겨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축구 대표팀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그의 동료들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프랑스는 15일(현지시간)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이겨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축구 대표팀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그의 동료들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프랑스는 15일(현지시간)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이겨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축구 대표팀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그의 동료들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프랑스는 15일(현지시간)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이겨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축구 대표팀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그의 동료들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승리를 축하하고 있다. 프랑스는 15일(현지시간) 치러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이겨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AFP연합뉴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