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신의주 일대 공장찾아 질책…"똑똑히 하라"

입력
2018.07.02 07:47
수정
2018.07.02 07:47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의주 화장품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시찰 중 인민복 단추를 다 풀어헤친 채 활짝 웃으며 공장 관계자들과 대화하는 모습. 이는 격식을 중시하지 않는 '소탈한' 지도자 이미지를 선전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의주방직공장과 신의주화학섬유공장을 잇따라 방문해 질책성 발언을 한 것으로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황금평 경제특구가 있는 평안북도 신도군을 방문한 뒤 신의주를 찾아 화장품공장에 이어 신의주 내 주요 공장을 시찰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신의주방직공장에서 "과학기술에 의거하여 생산을 정상화할 생각은 하지 않고 자재와 자금, 노력 타발만 하면서 과학기술사업에 응당한 관심을 돌리지 않아 설비와 기대들의 만가동, 만부하를 보장하지 못하고 공장현대화 수준도 높지 못한 데 대하여 지적하시였다"고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이 공장 일꾼들과 노동계급은 난관 앞에 주저앉아 일떠설 생각을 하지 못하고 동면하고 있다고 안타깝게 지적하시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신의주화학섬유공장을 시찰한 자리에서 "개건 현대화 공사를 진행한다는 이 공장에서는 보수도 하지 않은 마구간 같은 낡은 건물에 귀중한 설비들을 들여놓고 시험생산을 하자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새로 꾸린 생산공정들을 마감단계에서 조립하고 당장 시운전을 하자고 하는 현시점에서까지도 건물보수를 땜때기 식으로 하고 있다"며 "똑똑한 개건 현대화방안과 기술과제서도 없이 마구잡이로 하고 있다"고 추궁했다.

그러면서 "일꾼들이 종이생산 공정 개건 현대화 사업을 하루빨리 끝내기 위해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않는 것과 공장 책임 일꾼들이 주인 구실을 똑똑히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