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마츠이 쥬리나, 먼저 웃은 이는?...반전 개별등급 평가

‘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마츠이 쥬리나, 먼저 웃은 이는?...반전 개별등급 평가

입력
2018.06.23 01:04
수정
2018.06.23 01:32
'프로듀스48'개별등급평가가 공개됐다.엠넷 영상캡처
'프로듀스48'개별등급평가가 공개됐다.엠넷 영상캡처

‘프로듀스48’ 마츠이 쥬리나, 미야와키 사쿠라 개별 등급 평가가 공개됐다.

22일 오후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개별 등급 평가가 이루어졌다.

이날 방송에서 화제를 모은 이들은 마츠이 쥬리나와 미야와키 사쿠라.

먼저 공개된 마츠이 쥬리나는 'Dear J'라는 곡에 맞춰 무대를 선보였다. 마츠이 쥬리나는 일본에서 11년동안 걸 그룹을 해 온 베테랑 아이돌로 자신감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자 소유는 “지금까지 나온 친구 중에 가장 안정적이에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배윤정은 “일본에서는 인기 있는데 우리가 생각하는 거랑은 안 맞잖아”라고 반문했고 결국 마츠이 쥬리나는 B등급을 받았다.

이어 등장한 미야와키 사쿠라는 “제가 그다지 실력이 없는 편이라고 생각한다. 늘 의문스럽고 불안으로 가득 차 있다. 실력이 향상되지 않은 채 시간이 흘러가는 게 너무 아쉬웠는데 '프로듀스48'이 저의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후 미야와키 사쿠라는 준비한 무대를 꾸몄고 이를 본 트레이너들의 의견이 갈렸다. 이에 배윤정은 "그래도 괜찮다. 스타성이 있다"고 말했고 "나 한 번만 믿고 A 보내자"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결국 미야와키 사쿠라는 A등급을 받았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