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비에 젖은 봄의 흔적

입력
2015.04.17 18:27

서울 윤중로를 화려하게 수놓았던 벚꽃 잎들이 16일 흩뿌린 비바람에 꺾여 땅에 누웠다. 봄비 속에 떠난 첫사랑을 생각하듯 거리를 걷는 시민들의 발걸음도 아쉬워 보인다. 비에 젖은 분홍 꽃잎들이 마치 포개진 접시 같기만 하다. 봄날은 이렇게 변해가고 있다.

배우한기자 bwh3140@hk.co.kr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