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회고록' 자원외교 국조에 뇌관 부상

입력
2015.02.01 17:14

오늘 특위 회의서 공방전 예상, 증인 채택 싸고 파행 우려도

1일 서울 시내 대형서점에 진열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 뉴시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지난주 공개한 회고록에서 자원외교에 대한 야당의 비판을 정면 반박하면서 국회 자원외교 국정조사특위에 빨간 불이 켜졌다. 자원외교 국조특위는 2일 전체회의를 열어 기관보고에 앞서 증인채택과 서류제출 요구 등을 의결할 예정이지만, 벌써부터 증인채택을 둘러싼 이견으로 파행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9일부터 시작되는 기관보고에 앞서 여야는 1주일 전인 2일까지 증인을 채택하고 이들에게 출석요구서를 보내야 한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증인 범위를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가스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등 자원 공기업의 현직 임원에 한정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전직 임원까지 포함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여야 간사는 전체회의 이전에 별도 회동을 가질 예정이나,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을 경우 전체회의에선 ‘MB 회고록’ 내용을 둘러싼 공방으로 공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1일 “전직 임원을 부르는 것은 선례가 없다”면서 “일단 현직 임원의 보고를 들어보고 문제를 파악한 다음에 전직 임원을 불러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새정치연합 간사인 홍영표 의원은 “문제가 된 해외자원 개발 투자를 결정하고 승인한 사람을 불러 증언을 들어야 국정조사가 제대로 진행될 수 있다”면서 “현직을 불렀다가 ‘나는 그 때 없어서 잘 모른다’고 답변할 경우 국조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기관보고 이후 예정된 청문회 증인채택은 더욱 험난할 전망이다. 새정치연합은 이 전 대통령과 자원외교를 주도한 이상득 전 의원과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은 물론 당시 지경부 장관이었던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을 정조준하고 있다.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이날 “이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서 자원외교에 대해 떳떳하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국조 증인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권 의원은 이를 ‘야당의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자원외교의 정책방향이 아니라 집행과정의 문제점을 따지는데 전직 대통령 출석을 요청하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일각에선 이 전 대통령의 회고록 출간을 둘러싼 전현 정권 간 갈등이 국조특위의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권 의원은 “회고록에 대한 당내 시각차가 있다고 해도 개인 차원의 의견일 뿐”이라며 “국조특위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실제 새누리당에선 권 의원과 조해진 의원 등 친이명박계 인사들이 국조특위에 참여하는 데다, 야당이 요구하는 증인에는 친박계 핵심인 최경환 부총리가 포함돼 친이ㆍ친박간 이해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김회경기자 hermes@hk.co.kr 김현빈기자 hbkim@hk.co.kr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