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 높이는 MB 측… 靑 반박에 재반박 '회고록 2탄' 경고

입력
2015.01.30 20:00

집필 과정 관여했던 이동관 "진짜 민감한 얘기는 2, 3년 뒤에"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도 "개헌 등 의사표현 할 기회 올 것"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3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기 앞서 책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왕태석기자 kingwang@hk.co.kr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둘러싼 전ㆍ현 정권의 갈등이 마침내 폭발하는 양상이다. 청와대가 정색하고 불만을 드러내자 MB측은 기자회견을 열어 해명에 나섰지만, 다른 MB측근은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을 담은 회고록 2편의 추가 출간을 경고하면서 충돌했다. MB측은 박근혜 대통령이 강력 거부한 개헌 문제도 이 전 대통령이 거론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충돌 수위를 높이고 있다.

회고록 2탄 발간으로 각 세운 MB측

MB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 겸 대변인을 지내고 회고록 집필과정에도 깊게 관여했던 이동관 디지털 서울문화예술대 총장은 30일 YTN 인터뷰에서 “이번 회고록에서 진짜 정치적 민감성이 있는 얘기는 전부 다 사실 뺀 것”이라며 “2, 3년 뒤에 준비해서 쓰겠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사실은 진짜 정치적으로 논란이 될 만한 사안이라고 판단하는 거는 전혀 이번에 안 다뤘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한 2년 뒤에 2편이 나오냐’고 질문하자 그는 “네, 그렇게 될 거니까 그때 한번 지켜 보시죠”라며 회고록 2편의 출간을 기정사실화했다.

MB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도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번 회고록에는 정치적인 내용이 별로 없다”면서 “정치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빼는 게 원칙이라 뺐다. 이 부분은 다른 기회에 말씀 드릴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회고록 2편 출간을 시사했다. 김 전 수석은 또 “이 전 대통령은 재임 중 선거구역 개편이라든지 개헌이라든지 이런 문제를 제기했지만 이루지 못했다”며 “의사를 표현할 기회가 언젠가 오리라고 본다. 그 부분에 대해 나름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친이계의 개헌 주장에 힘을 실어줄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청와대 불만에 조목조목 반박도

MB맨들은 청와대가 지적하는 불만 대목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동관 총장은 박 대통령의 세종시 수정안 반대와 관련한 청와대 반박에 대해 “그때 정치적으로 민감한 반응을 보였던 건 사실”이라고 일축했다. 김두우 전 수석은 그러나 “청와대에서 얘기하는 것처럼 정운찬 전 총리를 견제하기 위해 세종시에 반대했다 이런 표현은 없다"며 "언론 보도보다는 회고록을 정확히 보고 판단하는 게 맞다"고 해명했다.

남북문제에 대한 상세한 기술이 박근혜정부의 대북정책에 부담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현 정권을 위한 것"이라고 김 전 수석은 설명했다. 그는 "국정원이나 외교부나 정권이 바뀔 때 한꺼번에 바뀌기 때문에 이전 정권의 일들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끝나는 일이 많다"며 "이것(회고록)을 보면 청와대에서도 보고를 확실하게 더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가 외교ㆍ안보를 잘 모르는 것 같다”고 각을 세웠다.

김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 재임기간 북한이 남북정상회담을 5차례 요구했음에도 이뤄지지 못한 배경 등이 상세히 소개된 것과 관련해서도 오히려 "(민감한 부분을) 상당 부분 삭제했다"며 "한미 외교 등을 포함해 모든 걸 공개할 수 없어 이 부분은 상당히 깎아서 넣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수석은 이어 "지금에 와서 이런 정도의 얘기는 왜 정상회담을 하지 않았는지 북한이 대남 대화를 제의할 때 북한의 태도가 구체적으로 어떻길래 정부가 어려워하는 것인지를 국민들이 이 정도는 알 때가 됐다는 판단에서 오픈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사이판 여행을 마치고 귀국한 이 전 대통령은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났지만, 청와대의 유감 표시 등 회고록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김현빈기자 hbkim@hk.co.kr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