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도 野도 싸늘한 시선

입력
2015.01.29 20:00
수정
2015.01.29 20:00
구독

친박 "박근혜정부 대북정책에 부담" 野 "4대강·자원외교 적반하장"

여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 대체로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야당은 반성 없이 자화자찬으로 채운‘자뻑록’이라고 비판했고, 여당에서도 불필요한 정치적 논란을 키웠다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친이계 인사들만 ‘역사적 자료’라고 추켜세우는 분위기다.

이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접한 새누리당 친박계와 친이계의 반응은 뚜렷하게 엇갈렸다. 친박계에선 남북관계를 포함한 외교 비사 공개가 향후 박근혜정부의 대북 정책 추진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우려했다. 한 친박계 의원은 29일 “남북정상회담 비화 내용은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하는 남북관계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여러 정국 현안이 어렵게 돌아가는 시점을 굳이 왜 택했는지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통령의 세종시 수정안 추진 과정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도 친박계는 불편함을 드러냈다. 이정현 의원은 “국민과의 큰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신뢰 정치 구현, 그리고 최대의 현안이었던 지역균형 발전이라는 두 가지 대의명분만 고려됐다”며 “정치 공학적인 고려는 전혀 의식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반면 친이계 쪽에서는 “역사적 사료”(조해진 의원), “정책적 참고자료”(김영우 의원)라는 등의 긍정적 평가가 나왔다.

야당은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의 정당성을 강조하는 회고록을 ‘적반하장’이라고 집중 성토했다. 자원외교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홍영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회고록을 보면서 ‘이 전 대통령이 아직도 꿈을 꾸고 있구나’라는 생각 밖에 안 들더라”며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할게 아니라 국민 앞에 진실을 증언해야 한다”며 국정조사 증인 출석을 촉구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4대강 사업이 금융위기 극복에 도움이 됐다는 이 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서 “운하라고 했다, 강 살리기라고 했다, 이제는 재정투자라고 번번이 말을 바꾸는 전직 대통령의 변명을 조금도 신뢰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강윤주기자 kkang@hk.co.kr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