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김경록 인터뷰’ 녹취록 전문 살펴보니] 
 김씨 “코링크ㆍWFM 같은 회사 정씨가 알아보라 했다”… 유시민 “조씨가 얘기했을 가능성”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8일 유튜브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재산을 관리해온 증권사 직원 김경록씨의 육성 녹취록 가운데 일부분을 공개하며 조 장관 가족을 옹호하고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유튜브 '알릴레오' 영상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자산을 관리해 온 한국투자증권 김경록 차장과의 인터뷰 녹취록 전문을 10일 공개했다. 노무현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90분간의 인터뷰 녹취록 분량은 A4용지 기준 26쪽에 달한다. 지난 8일 유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방송된 분량은 20분 가량에 지나지 않았다.

전문을 살펴보면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보호하려는 유 이사장의 의도가 곳곳에 등장한다. 특히 방송에 김 차장의 ‘증거인멸 인정’ 등 일부 발언이 누락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왜곡 편집을 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실제 녹취록에서 유 이사장은 시종일관 정 교수 측에 선다.

우선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유 이사장은 “그러니까 (조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가 나타나 법적으로 문제없고 남들 보기에 괜찮고, 잘만 되면 수익률이 굉장히 높을 수 있는 그런 투자처를 권한 거냐”고 묻거나 “내가 생각하기로는 조씨가 자기도 뭔가 먹어보려고 당숙모의 돈을 동원한 것”이라며 조씨 개인범행으로 해석하려 했다.

또 조씨를 두고서도 “나중에 신성석유니 크라제버거니 이 사람들이 100억대 돈을 갖다 (코링크PE와 투자처에) 2차전지 사업하고 갖다 넣는데, 거기서 보면 조씨의 역할은 아무것도 아니고 익성의 자금관리 정도 맡은 사람으로 보면 된다”고 변론했다. 김 차장이 “(정 교수가) 코링크라든지 익성, WFM 이런 회사들을 저한테 직접 알아보라고도 여러 번 말씀하셨다”고 말하자 유 이사장은 중간에 말을 끊고 “그건 조씨가 그런 이야기를 했을 가능성이 많다”고 수습하는 모습도 보였다.

특히 조 장관 자택과 동양대 정 교수 연구실 하드디스크 증거인멸 혐의와 관련해서는 “실제로 하드디스크를 떼서 없앤 것도 아니고”, “하드디스크가 전혀 훼손되지 않은 상태로 들어간 것인데 증거인멸한 것은 아니지 않나” 등의 질문을 했다. 김 차장이 “제가 생각해도 그 행위 자체로 증거인멸이라 인정하는 게 맞다”고 대답하자, 유 이사장은 “그건 ‘증거인멸이라고 생각을 안 했다’ 이렇게 하는 게 맞지”라고 타박하기도 했다.

이외에 “정 교수는 성향 자체가 주식으로 운용해와서 예금은 안 할 것”, “(코링크PE의 운용제안서를 보고) 사실 교수님이 (수익성에 대한 기대로) 많이 들떠있었다” 등 정 교수에게 불리한 김 차장의 발언은 방송에서 제외됐다.

인터뷰 내내 김 차장은 정 교수에 대한 연민을 드러냈다. 자신의 검찰 진술이 정 교수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쓰이는 것에 그간 부담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 인터뷰 말미에는 정 교수를 “그냥 좋아하는 사람, 제 고객님”이라고 표현하거나 “결국 (PB로서) 저는 그 사람들을 지켜야 하는데 감방을 가서라도 지킬 수 있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라며 책임의식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