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관세청, 무역통계 작성 이래 최단기간

게티이미지뱅크

연간 누계 수출액이 5,000억달러를 돌파했다. 무역통계 작성 이래 최단기간이다.

관세청은 29일 오후 5시 5분 기준으로 잠정 집계한 결과, 연간 수출액이 5,000억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무역통계 작성한 1956년 이래 최단기간이자, 10월 중에 수출 5,000억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런 추세라면 5,737억달러로 사상 최대 수출액을 기록한 지난해를 뛰어넘어 최초로 6,000억달러도 상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관세청은 “올해 수출은 미ㆍ중 무역갈등, 미국 금리 인상 전망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수출품목 고부가가치화 및 다변화,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수출 활성화 등 정책적 노력과 더불어 주요국 제조업 경기 호조세, 국제 유가 상승 등에 힘입어 선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우리 수출은 9월까지 4,503억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미 4.7% 증가한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차세대 저장장치 SSD(39.0%) △복합구조칩 직접회로 MCP(21.5%) △유기발광다이오드 OLED(12.5%) 등 주력품목 내 고부가 품목 수출이 각각 두 자릿수 증가했다. 수출품 고부가가치화에 진전을 보였다는 얘기다.

또 전기차,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우주, 에너지신산업, 첨단신소재, 차세대반도체 등 신산업 수출증가율(14.6%)이 총 수출증가율(4.7%)을 3배 이상 상회했고, 화장품(31.6%) 의약품(25.4%) 등 유망 소비재에서도 수출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하는 등 품목 다변화도 성공했다는 평가다. 9월까지 10대 주요지역 중 7개 지역이 중국, 아세안, 미국, 유럽연합(EU), 베트남, 일본, 독립국가연합(CIS) 수출이 증가하는 등 수출국도 다변화했다.

관세청은 “중국, 아세안, 미국, 베트남 등 주요 FTA 발효국으로의 전년 대비 수출증가율은 8.6%로 총 수출증가율 4.7%를 상회하고, 각 국의 수입시장 내 우리나라 점유율도 대체로 상승하는 추세로 FTA 발효국에 대한 수출 활성화가 원활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