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네이버 데이터센터 입지. 세종시 제공.

네이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데이터센터) 세종시 건립을 위한 계약 절차가 마무리됐다.

세종시는 네이버와 데이터센터 입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전날 네이버와 4-2 생활권(금남면 집현리) 도시첨단산업단지(세종테크밸리) 내 입주 계약을 체결했다. 네이버는 세종시와 계약 체결 직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본부와 토지 매매 계약을 했다.

네이버는 앞서 지난해 12월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LH 세종본부와 투자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네이버는 이번 계약에 따라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계약 절차를 모두 마쳤다.

이에 따라 하반기에는 건축 설계를 완료한 뒤 건축 인허가 등 행정 절차를 밟아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연말 첫 삽을 뜰 계획이다.

권영석 세종시 경제정책과장은 “데이터센터를 차질 없이 건립할 수 있도록 각종 인허가 절차와 소요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해외 클라우드 사업자에 맞서 데이터 주권을 확보해야 하는 시기인 만큼, 준공이 늦어지지 않도록 데이터센터 설립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데이터센터는 네이버가 춘천에 이어 두 번째로 건립하는 것이다. 총 6,500억원을 들여 집현리 내 29만3,697㎡ 부지에 ‘하이퍼 스케일(최소 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초대형 데이터센터)’ 규모로 짓는다. 건립 이후에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자율주행, 5세대(5G) 이동통신 등 첨단 산업의 인프라로 활용된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