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경기 양주시청. 양주시 제공

경기 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양주시의 재난기본소득은 경기도가 확정한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원과 별도로 추가 지급된다. 지급대상은 양주시에 주민등록이 된 모든 시민으로 2월말 기준 22만2,435명이다. 양주시 재난기본소득은 3개월 내 양주에서 사용이 가능한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양주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투입될 223억원의 재원은 재난관리기금과 각종 투자사업, 행사성 경비를 축소ㆍ삭감해 마련할 계획이다.

양주시는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소상공인에게 1회 50만원의 긴급 운영자금 지원을 검토 중에 있다. 지원 대상은 관내 소상공인 중 양주시에 주소를 둔 연매출 2억원 이하이면서 소득금액 2,000만원 이하인 소상공인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역경제 살리기가 시급해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긴급하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