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세종시청 야외주차장 충전소에서 충전 중인 전기자동차. 세종시 제공.

세종시의 전기자동차 구매 보조금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 대상도 대폭 줄면서 전기차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는 인근 대전시와 극명하게 대조된다.

31일 세종시와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세종시의 전기자동차 1대당 최대 보조금은 승용차 기준으로 1,220만원, 초소형은 600만원이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할 때 승용차는 280만원, 초소형은 120만원 등 20% 이상 줄어든 것이다.

세종시의 전기차 보조금은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승용차 기준으로 충남 서산시(1,820만원)보다 600만원, 전북 전주ㆍ익산ㆍ정읍ㆍ장수ㆍ부안(1,720만원)보다 500만원이나 적다.

전남과 충북, 강원, 경남, 경북, 부산, 제주, 경기, 대구, 서울 등보다 수백에서 수십만원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원대수도 대폭 줄였다. 세종시는 지난해 일반 승용은 282대, 초소형과 사회취약계층 각 20대 등 322대에 보조금을 지원했다. 하지만 올해는 일반 80대, 취약계층 20대 등 100대만 지원한다. 지원 대수가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쪼그라든 것이다.

친환경 도시 조성을 위해 전기 충전소 인프라를 대폭 강화하고 있는데 되레 ‘친환경 전기차 지원 정책’은 뒷걸음질 치고 있는 것이다. 세종시에는 현재 급속충전소 20여곳, 아파트 및 공공장소 내 완속충전소 120여곳이 갖춰져 있다.

이는 인접한 대전시의 전기차 정책과 비교된다.

대전시는 올해 승용차 기준으로 보조금을 최대 1,520만원씩 준다. 국고보조금은 605만원~820만원까지, 시 보조금은 700만원을 일괄 지원한다. 차상위 계층이 구매하면 최대 900만원 이내에서 국비 지원액의 10%를 추가 지원한다.

지원 대수도 1,566대로 지난해보다 25% 늘렸다. 이 가운데 20%는 취약계층과 다자녀, 택시, 노후경유차 대체 구매자 등에게 우선 배정한다. 우선 배정 물량 가운데 9월 말까지 잔여 물량이 나오면 일반 배정 물량과 통합해 지원한다.

세종시 신도심 한 주민은 “세종시를 전기차 메카를 만든다고 하더니 오히려 대전보다도 못한 수준으로 지원을 하는 건 뭐냐”며 “전기차 가격은 비싸고, 충전료도 오른다고 하니 별 매력을 느끼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시 관계자는 “재정난으로 상당수 사업의 예산 축소가 불가피했다”며 “내년부턴 보다 적극적으로 전기차 보급 사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