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스마일게이트의 온라인 게임 ‘크로스파이어’ 포스터. 스마일게이트 제공

게임업체 스마일게이트는 자사에서 개발한 온라인 1인칭슈팅게임(FPS)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를 위해 미국 최고 배급사 중 하나인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와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게임 지식재산권(IP)이 미국 영화시장에 진출한 것은 처음이다.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의 할리우드 진출을 위해 오랜 시간 공을 들여왔다. 2015년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제작한 닐 모리츠와 영화 제작 계약을 성사시켰고, 이어 2017년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 ‘13시간’ 시나리오를 집필했던 척 호건 작가와 함께 영화의 1차 시나리오를 이미 완성했다. 그리고 이번에 배급사로 소니픽처스가, 공동 제작 및 투자에 텐센트가 참여하게 됐다.

그 동안 ‘앵그리 버드’나 ‘어세신 크리드’, ‘툼레이더’, ‘월드오브워크래프트’ 등 해외 유명 게임이 영화화된 적은 있지만, 국내 게임이 영화로 제작되는 건 처음이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크로스파이어의 할리우드 진출은 게임 IP의 무한한 확장성은 물론 한국 게임 산업의 저력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상징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의 온라인 게임 ‘크로스파이어’ 이미지. 스마일게이트 제공

크로스파이어는 스마일게이트가 2007년 개발한 게임으로, 특히 중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가상의 민간 군사기업인 글로벌 리스크와 블랙 리스트 간의 전쟁을 주제로 하며, 중국에서의 인기로 2009년 동시접속자 수 420만명을 기록해 당시로서는 세계 신기록을 쓰며 기네스북에 오르기도 했다. 2012년 서비스가 종료됐다가 이듬해 다시 시작됐지만, 다음달 초엔 국내 온라인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할 예정이다. 세계 80여개국에서 글로벌 서비스는 계속된다.

크로스파이어 IP는 다양한 방식으로 계속 즐길 수 있다. 현재 중국에서는 대형 제작사인 유허그, 텐센트 비디오와 손잡고 크로스파이어 IP 기반 e스포츠 드라마가 방영을 앞두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는 ‘크로스파이어X’라는 이름의 콘솔 버전을 올해 출시할 예정이다. 중국 쑤저우에는 크로스파이어를 직접 서바이벌 게임으로 체험할 수 있는 실내 테마파크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백민정 스마일게이트 IP사업개발담당 상무는 “크로스파이어가 게임 산업의 사업 다각화에 좋은 선례를 만드는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