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신생(스타트업) 기업인 메가존 클라우드는 21일 한국 델테크놀로지스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사진)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양 사는 새로운 ‘DMZ 클라우드’ 서비스를 3월 중 공동 출시할 예정이다.

DMZ 클라우드 서비스는 기업이 빠르고 안정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갖출 수 있도록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백업 및 재해복구 서비스,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서비스형 컨테이너 등으로 구성된다. 이를 위해 델이 갖고 있는 각종 솔루션과 메가존의 클라우드 컨설팅 및 운영 서비스 등을 결합한다.

특히 클라우드 재해 복구 서비스는 예기치 못한 재해가 발생하면 가상화 솔루션을 이용한 데이터센터 내 백업 자료들로 빠른 복구를 지원한다. 또 양 사가 새로 개발하는 서비스형 컨테이너는 기업에 필요한 각종 응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양 사는 이에 그치지 않고 관련 서비스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메가존 내 델 테크놀로지스 전담부서를 구성하기로 했다. 김경진 한국 델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을 선도한 메가존과 손잡고 기업들에 필요한 총체적 클라우드 서비스를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완 메가존 대표는 “전세계 IT인프라 선도 기업인 델테크놀로지스와 함께 경쟁력 있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