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남은 임기 역시 폭정과 실정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오늘 있었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다시 한 번 우리를 좌절하게 만든다”며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는 독선과 오기로 가득한 자기합리화와 ‘국민 위에 친문’이라는 기조만 가득”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민생경제가 어렵다고 하면서 실제로는 정부가 성공하지 못하기를 바라는 듯한, 일하지 않는 국회는 안 될 것이라고 본다”, “정치권이 앞장서서 분열을 조장하는데 다음 총선을 통해서 그런 정치문화가 달라지길 바란다”고 발언하며 사실상 한국당을 겨냥했다.

황 대표는 이에 “더 이상의 설득도, 비판도 이제는 의미가 없어 보인다”며 “최소한의 양심과 도의도 저버린 세력에게는 오직 심판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4월 15일은 문재인 정권만 살고 대한민국이 죽느냐, 대한민국이 살고 문재인 정권을 멈춰 세우느냐의 중대한 기로”라며 “총선 승리로 이 모든 책무를 다하겠다”고 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