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분석 결과 브리핑에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3일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전날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을 미리 확인한 수험생 312명에 대해 “가능한 피해를 주지 않는 게 맞다”며 법적 처리 등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 브리핑에서 성 원장은 “법적인 검토 후 특이사항이 발생한다면 모르겠지만 현재로서 큰 의혹이 없다면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적 사전 유출’이란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선 “작은 실수 하나도 용납되지 않는 고부담 시험에 이런 문제가 생겨 매우 송구스럽다”며 “(평가원장이)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